‘훈남정음’ 황정음, 의문의 쪽지 받고 울컥한 사연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훈남정음'/사진제공=몽작소

SBS ‘훈남정음’/사진제공=SBS

 

SBS ‘훈남정음’(극본 이재윤, 연출 김유진)에서 황정음이 의문의 쪽지를 받고 울컥한다.

‘훈남정음’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연애주의자 ‘훈남'(남궁민)과 사랑을 꿈꾸지만 팍팍한 현실에 연애포기자가 된 ‘정음’이 연애불능 회원들의 솔로 탈출을 도와주다가 사랑에 빠져버리는 이야기다.

20일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 속 정음은 동네 사람들로부터 쪽지를 한 장씩 받고 있다. 평상에 앉아 있는 할머니부터 자주 가는 막창집 주인까지, 약속이라도 한 듯 그가 지나갈 때마다 쪽지를 건넨다.

밝은 얼굴로 쪽지를 주는 이들과 달리 정음은 의아한 표정. 누가 자신에게 쪽지를 보내는 것인지, 그 안에 어떤 내용이 담겨 있는 것인지 전혀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내 차분하게 쪽지를 읽기 시작한 정음은 처음에는 미소를 지었지만 갈수록 가슴이 먹먹한 듯 무거운 분위기다. 눈시울이 붉어지는 장면도 엿볼 수 있다. 쪽지의 발신인과 내용, 그리고 그로 인해 정음에게 어떤 변화가 생길지가 20일 방송될 ‘훈남정음’의 관전 포인트.

또한 이날 방송에는 정음을 사이에 둔 훈남, 준수의 신경전이 더욱 불타오른다. 훈남의 집에 찾아온 수지(이주연)까지 가세해 주인공들의 한치 앞을 모르는 롤러코스터급 심리변화가 펼쳐진다.

‘훈남정음’은 2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