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여자가 욱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22일 첫 방송…홍지민∙이국주 등 출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조선 '여자가 욱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여자가 욱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사진제공=TV조선

TV조선이 오는 22일 새 예능 토크쇼 ‘여자가 욱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이하 여욱이)를 내놓는다.

‘여욱이’는 여성들의 애환을 위로하고 공감하는 이른바 ‘신개념 여성 심리 토크쇼’를 표방한다.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평범한 여성들이 겪는 불합리한 일들과 같은 여자지만 참을 수 없는 여자들의 여우짓 등 ‘욱’하게 만드는 다양한 상황들을 풀어낸다. 여성들이 유쾌해지고 통쾌해지는 다양한 주제로 이들의 마음을 속 시원하게 대변하겠다는 각오다. 

최근 녹화에서 개그우먼 이국주는 “운전자들이 여자라고 무시할까 봐 큰 차만 몰고 다닌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좁은 곳에 주차를 완벽히 해내면 “여자가 운전을 왜 이렇게 잘 해?”라며 박수를 치는 남성들의 반응때문이다.

‘여자치고 잘한다’는 차별적인 발언에 여성 출연진이 공감하자 발끈한 남자 출연자들은 ‘남자가 그것도 못 하느냐’로 “서러운 건 마찬가지”라고 맞받아쳤다.

여성 심리 전문 유투버(채채tv) 채희선은 함께 일하는 남자 동료에게 “내가 10년만 젊었어도 너랑 잘 해보는 건데”라는 말을 듣고 불쾌했던 경험을 공개했다.

이에 MC 김용만은 “그 사람과의 인연이 소중하고 그 여성이 좋은 사람이라 생각해서 한 말일 수 있지 않느냐”고 했지만 “아내에게 먼저 잘하라”는 방송인 김가연의 외침에 꼬리를 내렸다.

이후에도 ‘여자가 아니기에 남자들은 몰랐던 이야기’임을 일깨우는 여성 출연자들의 통쾌한 토크가 계속됐다. 김용만을 비롯한 남성 출연자들은 “놀라움과 깨달음의 연속이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제작진은 “‘여욱이’는 그 동안 방송에서는 들을 수 없었던 여자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다룬다. 막힌 속을 뚫어주기 위해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며 “여자가 화를 내고 욱하는 데는 분명 이유가 있다. 지금까지 말하지 못하고, 속으로만 생각할 수 밖에 없었던 여성들의 인생 에피소드들을 들려주고 싶다”고 설명했다.

또 “내가, 혹은 내 친구가 주변에서 겪었던 여러 가지 에피소드를 통해 남자들은 여자들의 마음과 심리를 이해하고 여자들의 무한 공감을 받는 프로그램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여욱이’는 오는 22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