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결의 온도’ 첫 주제로 ‘신해철 의료사고’ 집중 조명…22일 방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판결의 온도’/사진제공=MBC

MBC ‘판결의 온도’/사진제공=MBC

정규편성된 MBC ‘판결의 온도’가 탄탄한 재정비를 마치고 더욱 심도 깊은 주제로 돌아온다.

‘판결의 온도’는 그간 일반 국민들의 정서로는 이해하기 힘들었던 법원 판결들에 돌직구를 던지며 시청자들의 공감과 지지를 얻은 법률 토크쇼다. 지난 3월 파일럿 방송 이후 큰 호평을 얻었다.

22일 방송될 1회에서는 국민들을 분노하게했던 ‘신해철 의료사고’ 판결을 소환한다. 그 전말과 승소율 1% 의료소송의 세계를 신랄하게 파헤치며 ‘의사면허 철밥통 논란’에 대해서도 이야기 나눈다.

또한 정규편성으로 돌아온 ‘판결의 온도’는 비슷한 상황처럼 보이지만 유죄와 무죄로 경계가 나뉜 두 가지 사건을 소환해 그 이유를 살펴보는 ‘판결의 경계’ 코너를 신설했다. 첫 주제는 ‘정당방위’로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교수가 자리해 사건을 살펴본다.

‘판결의 온도’는 첫 회부터 더욱 강력해진 패널 군단이 등장할 예정이다. 주진우 기자와 국내 여성 프로파일러 1호인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교수, 지상파 최초 안경 쓴 여성 뉴스 앵커로 주목을 받은 임현주 아나운서가 출연하며 더욱 막강한 라인업을 보인다. 아울러 의료 사고라는 주제에 맞게 신해철 유족 측 법률 대리인인 박호균 변호사와 대한의사협회 법률 자문 이준석 변호사를 초대한다. 환자와 의사의 입장에서 치열한 법리 공방을 펼친다.

‘판결의 온도’는 오는 22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을 내놓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