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얀키, 오늘(20일) 신예 재이안과 프로젝트 앨범 ‘11516’ 발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얀키,재이안 '11516' 커버/사진제공=아메바컬쳐

‘11516’ 커버/사진제공=아메바컬쳐

래퍼 얀키(Yankie)가 신예 재이안(Jeian)과 협업한 첫 프로젝트 미니앨범 ‘11516’이 20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신보 ‘11516’은 얀키의 작업실 주소에서 따온 이름으로, 앨범이 탄생한 장소를 뜻한다. 이번 앨범은 얀키가 전체 프로듀싱을 맡았고, 2016년 싱글 ‘OVERWATCH’를 발표한 이후 2년 만의 앨범이라 기대를 더한다.

사랑하는 남녀가 느끼는 짧은 순간을 직설적으로 써내려간 ‘11516’의 타이틀곡 ‘Glow (feat. 개코)’는 달빛만이 비추는 깜깜한 밤, 첫 눈에 반한 상대와 이야기를 나누며 설레는 기분을 표현한 곡이다. 기존에 얀키가 보여준 색깔과는 또 다른 멜로우한 분위기가 돋보인다.

음원과 함께 공개될 ‘Glow’ 뮤직비디오는 감각적인 애니메이션으로 구성됐다. 타이틀곡 외에도 이번 앨범에는 도입부터 격정적인 사랑의 장면이 암시되는 ‘Bed Break’, 자신을 그녀라는 넓은 바다 위에 표류하고 싶은 어부로 묘사한 ‘Fisherman’, 내 곁을 떠난 이에 대한 감정을 꾹꾹 눌러 담는듯한 랩으로 표현한 ‘I’m Crying’까지 총 4개의 트랙이 수록됐다.

소속사 아메바컬쳐는 “얀키가 래퍼로서의 역할 뿐아니라 이번 앨범의 작사, 작곡부터 뮤직비디오 작업까지 전반적인 총괄을 맡았다”며 “재이안과의 호흡을 통해 더욱 트렌디한 음악들이 탄생했다”고 설명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