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샤를 합시다3’ 백진희, 삶에 찌든 직장인 대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식샤를 합시다3' 백진희/사진제공=tvN

‘식샤를 합시다3’ 백진희/사진제공=tvN

백진희가 tvN 새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이하 ‘식샤3’)에서 현실 공감 캐릭터로 1인 가구 직장인들의 마음을 저격할 예정이다.

백진희는 ‘식샤3’에서 이지우 역으로 식샤님에 버금가는 맛 철학을 보여준다. 앞서 공개된 티저를 통해 새로운 미식 여신의 탄생을 예고한 바 있다.

하지만 절대적 미각을 소유했다는 사실 외에 이지우는 지친 일상을 살아가는 직장인이자 1인 가구 현실을 대변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이번 시즌3에서 구대영(윤두준 분)과 함께 시청자들에게 고된 삶 속에서 피어나는 진정한 맛을 전한다.

극 중 2004년 구대영의 대학 동창인 그녀는 2018년 현재 대학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다. 3교대 근무의 불규칙한 생활에 피로는 누적되고 일에 지쳐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식(食)은 과연 어떤 의미인지 퇴근 후 지친 하루를 달래줄 수 있는 것은 무엇인지 보여줄 예정이다.

백진희는 “과거의 지우가 좀 더 생기발랄하고 자기감정을 숨기지 못하는 친구였다면 현재의 지우는 여러 가지 일을 겪으며 세상에 찌들어 묵묵히 살아가고 있는 직장인을 대변한다”며 “보시는 분들도 이런 부분에서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공감 포인트를 전했다.

‘식샤3’는 서른넷, 슬럼프에 빠진 구대영이 식샤님의 시작을 함께했던 이지우와 재회하면서 스무 살 그 시절의 음식과 추억을 공유하며 상처를 극복하는 이야기.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 타임’ 후속으로 오는 7월 16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