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日 애니메이션 ‘이별의 아침에…’ 홍보대사 발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여자친구/ 사진제공=쏘스뮤직

여자친구/ 사진제공=쏘스뮤직

걸그룹 여자친구가 일본 애니메이션 ‘이별의 아침에 약속의 꽃을 장식하자’ 홍보대사로 발탁됐다.

오는 7월 19일에 개봉하는 ‘이별의 아침에 약속의 꽃을 장식하자’는 영원을 살아가는 마키아와 숲 속에 버려진 아이 아리엘, 우연히 만나 운명이 된 두 사람이 단 한번 함께한 시간을 담은 네버엔딩 스토리다.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 ‘마음이 외치고 싶어해’의 각본을 맡았던 오카다 마리의 감독 데뷔작이다.

특히 여자친구가 홍보대사로 발탁돼 기대를 모은다. 여자친구는 2015년 발표한 1st Mini Album ‘Season Of Glass’의 타이틀곡 ‘유리구슬’부터 시작해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까지 연이어 히트 시키며 국내 최고의 여자 아이돌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6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밤’을 통해 아련하고 신비로운 이미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가운데 ‘이별의 아침에 약속의 꽃을 장식하자’와의 만남은 영화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여자친구는 오는 7월 3일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리는 ‘이별 아침 DAY’에 참석해 다채로운 현장 이벤트를 벌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된 내용은 공식 SNS를 통해 상시 오픈 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