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이영진, 단편영화 ‘재능기부’…신인 감독 만남 기다린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고수-이영진/ 사진제공=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

고수-이영진/ 사진제공=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

배우 고수와 이영진이 신예 감독들과의 만남을 기다리고 있다.

‘E-CUT 감독을 위하여’는 제 10회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가 주관하는 단편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다. 배우 고수와 모델 겸 배우 이영진을 주인공으로 한 시나리오를 공모한다.

기성 배우의 재능기부를 통해 재능 있는 신예 감독들에게 단편영화 제작 기회를 제공한다. 아마추어 감독들에게 기성 배우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단편영화 제작을 활성화하고 한국 영화 발전에 기여하는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고수는 “기발한 아이디어와 재미있는 구상을 가진 감독님들과 좋은 인연이 돼 같이 작품을 만들고 싶다”며 기대를 드러냈다.

이영진은 “짧은 시간 안에 임팩트 있게 이야기를 전달하는 단편만의 매력이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영화 전문가들의 심사과정을 통해 최종 선발돼 제작된 작품들은 제10회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의 개막작으로 관객들을 만나게 된다. 고수와 이영도 ‘E-CUT 감독을 위하여’에 출품되는 시나리오 선정에 참여할 예정이다.

시나리오 공모 접수는 오는 6월 19일부터 7월 2일까지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제10회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는 9월11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CGV 및 영등포구 일대에서 펼쳐진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