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인’ 정원영 “모든 세대가 즐길 수 있는 종합선물세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정원영,미인

배우 정원영.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이 뮤지컬은 종합선물세트 같은 작품입니다.”

배우 정원영이 19일 오후 2시 서울 동숭동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에서 열린 뮤지컬 ‘미인'(연출 정태영)의 프레스콜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가수 신중현의 음악을 넘버(뮤지컬 삽입곡)로 사용했고, 1930년대 이야기를 쉽게 풀어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미인’은 1930년 무성영화관 하륜관을 배경으로, 변사 강호와 강산·두치· 병연 등의 이야기를 다룬다. ‘미인’ ‘아름다운 강산’ ‘봄비’ ‘빗속의 여인’ ‘늦기 전에’ ‘커피 한 잔’ 등 신중현의 인기곡을 재해석했다. 스윙 재즈, 고고 댄스, 현대 뮤지컬 안무를 결합해 볼거리도 풍성하게 했다.

극중 강호 역을 맡은 정원영은 “완벽하다는 말이나, 최고라고 하지는 못하지만 이 공연은 신중현의 음악과 흥미로운 이야기, 열연을 펼치는 배우만으로도 모든 세대가 즐길 수 있는 작품”이라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매회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정원영을 비롯해 김지철·김종구·이승현·스테파니·허혜진·권용국· 김찬호·김태오 등이 연기 호흡을 맞춘다. 오는 7월 22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