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 간다”…’어서와 한국은’ 알렉스 일행, 여수 ‘우정 여행’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 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 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알렉스 일행이 여수로 향한다. 

오는 2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알렉스와 스위스 친구들의 여수 여행기가 공개된다.

알렉스는 ‘알렉스 투어’의 목적지로 여수를 선택했다. 그는 “친구들과 바다에 가는 게 좋을 것 같다. 왜냐하면 스위스는 바다가 없는 나라”라고 설명했다. 게다가 여수는 알렉스가 3개월 동안 살았던 경험이 있는 곳.

알렉스와 친구들은 여수로 가기 위한 가장 단시간 교통편인 고속열차에 올랐다. 열차를 타러 가는 길에도 친구들은 스위스에서 쉽게 보지 못하는 바다를 볼 생각에 신이 난 상태. 스위스 3인방은 “바다에 간다!” “시원한 해수욕을 하자”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열차에 탑승하자마자 친구들은 난생처음 보는 한국 열차의 모습에 감탄했다. 이들은 “화장실도 있어” “커피도 있네”라고 했다. 음료 자판기를 보고는 “이런 건 스위스에 없어”라며 놀라워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