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판사, 구속하라”…‘미스 함무라비’ 김명수·성동일, 난관 봉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미스 함무라비' 예고 화면 / 사진제공=스튜디오 앤 뉴

‘미스 함무라비’ 예고 화면 / 사진제공=스튜디오 앤 뉴

JTBC ‘미스 함무라비’가 법원 전관예우 문제를 다룬다. 이 가운데 김명수와 성동일이 비리를 저질렀다고 주장하는 시위대가 포착됐다.

19일 방송되는 ‘미스 함무라비’에서 민사 44부는 한세상(성동일)의 동료판사 출신 변호사의 재판을 맡게 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민사 44부는 다시 한 번 법원을 뒤흔드는 중심에 서게 될 예정이다.

방송에 앞서 임바른(김명수)과 한세상(성동일)이 비리를 저질렀다며 두 사람의 배후를 수사하라고 주장하는 시위대의 사진이 공개됐다. 시위대는 머리에 새빨간 두건을 두르고 “편파적 재판 진행. 배후를 수사하라!”, “서민을 겁박하는 한세상, 임바른을 즉각 구속하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언제나 긍정적이던 박차오름(고아라)은 시위대의 모습에 무거운 표정을 짓고 있다. 당사자 임바른 역시 착잡한 심경이다. ‘민사 44부’가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 나갈지 관심이 모아진다.

‘미스 함무라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