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 인간이니’ 김성령의 ‘반전’, 로봇 서강준에 ‘킬 스위치’ 설치…파장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너도 인간이니’(/사진제공= 몬스터 유니온

KBS2 ‘너도 인간이니’(/사진제공= 몬스터 유니온

KBS2 ‘너도 인간이니’(극본 조정주, 연출 차영훈)의 김성령이 대반전을 선사했다. 그가 로봇 서강준의 몸에 심어둔 ‘킬(Kill) 스위치’는 어떤 파장을 불러올까.

지난 18일 방송된 ‘너도 인간이니’에서는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서강준)에 관한 새로운 비밀이 드러났다. 사람한테는 죽음이나 마찬가지인 킬 스위치가 그의 몸 안에 있던 것. 남신Ⅲ의 엄마이자 제작자 오로라(김성령)가 “진짜 신이가 일어나면 가짜는 없어져야 한다”는 이유로 직접 몸 안에 설치한 것이었다.

과거 남신(서강준)과 강제로 헤어진 뒤, 애달픈 그리움에 아들과 닮은 인공지능 로봇 남신Ⅰ부터 남신Ⅲ까지 만들어낸 오로라. 체코까지 자신을 만나러 왔던 아들이 눈앞에서 사고를 당해 의식을 잃자 그를 대신해 남신Ⅲ를 한국에 보내며 인간 사칭극의 주동자가 됐다. “내 아들을 위해선 더 한 짓도 한다”는 그의 말처럼 아들 남신을 지키기 위한 선택이었다.

물론 남신Ⅲ를 향한 애틋한 마음도 여전했다. 해킹당한 자율주행차를 멈추려다 인공 피부가 파열돼 강소봉(공승연)에게 정체를 들킨 남신Ⅲ가 “미안해요, 엄마. 나 때문에 들켜버렸다”며 사과하자 “엄마가 부탁한 건데 엄마가 미안하지”라며 안쓰럽게 바라봤다. 남들이 보기에는 로봇이지만, 오로라에게는 남신보다 더 오랜 시간을 함께해온 또 다른 아들이기 때문이다.

지난 제작발표회에서 김성령은 “오로라는 남신과 남신Ⅲ, 두 아들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순간 갈등한다”고 귀띔했다. 오로라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그녀의 결단이 아직 아무것도 모르고 있는 남신Ⅲ의 삶에 어떤 변화를 불러올지 궁금증이 더하고 있다.

‘너도 인간이니’는 오늘(19일) 월드컵 중계방송으로 결방된다. 오는 25일 오후 10시 11, 12회를 내보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