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오창석, 후반부 책임진다…김준면 배신하며 ‘흑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드라맥스∙MBN ‘리치맨'/사진제공=드라맥스∙MBN

드라맥스∙MBN ‘리치맨’/사진제공=드라맥스∙MBN

배우 오창석이 드라맥스∙MBN ‘리치맨’(연출 민두식, 극본 황조윤·박정예)에서 강렬한 배신 연기로 안방극장에 충격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에서 민태주(오창석)는 이유찬(김준면)이 넥스트인 개인정보유출 피해자들에게 사비까지 털어 사죄금을 주겠다는 해결안을 내놓자 그가 위험에 빠질 것을  알면서도 말리지 않았다. 또 사람 좋은 웃음을 보이다가도 금세 냉랭한 표정으로 변해 이중적인 면모를 보였다.

그는 이유찬이 그의 배신을 알고 달려들자 “전부 내가 한 거 맞다. 내가 널 이렇게 만들었다”며 자조적으로 이를 시인했다. 이어 “우리를 위해 네가 한 발만 물러섰다면 여기까지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소리쳤다.

이 장면에서 민태주를 연기하는 오창석은 몸짓과 손짓, 대사 하나하나에 절제된 분노를 담아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복수심에 들끓는 눈빛을 완성도 있게 연기했다.

또한 민태주는 이유찬을 대표직에서 해임시킨 뒤 넥스트인에서 해고했다. 후반부를 팽팽한 긴장감으로 이끌었던 것. 그는 이유찬이 절규하는 순간에도 “그만하지. 더 이상은 추태다. 잘 가라, 이유찬”이라며 눈 하나 깜빡하지 않은 채 무표정으로 일관했다. 극 초반 선보인 다정다감함은 상상할 수 없을 만큼 달라진 모습이었다.

과연 이유찬에게서 모든 것을 빼앗은 민태주가 넥스트인을 세계 최고의 기업으로 만들겠다는 야망을 이룰 수 있을까.

‘리치맨’은 수∙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