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언제까지 딴따라 재물 삼아 진실 호도할 것인가”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김부선

배우 김부선. / 사진=텐아시아DB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과거 연인 관계였다고 주장하는 배우 김부선이 “언제까지 딴따라를 재물 삼아 진실을 호도할 것이냐”며 정치권을 비난했다.

김부선은 19일 SNS에 “비열한 인신공격 멈추시라. 당신들 인권만 소중한가?”라는 글을 적었다. 그는 또한 “언제까지 훌룡하신 분들, 지도자들 불법행위 비리 의혹 사건 터질 때마다 만만한 딴따라 하나 재물삼아 진실을 호도할 것인가”라고도 덧붙였다.

이어 “(국민들의) 눈과 귀를 막아 무지몽매하게 만든 당신들 여의도국 정치가들 부끄러운 줄 아시라”며 “소수자 인권, 공명정대, 민생 좋아 하시네”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와 함께 김부선은 웹사이트 혜경궁닷컴에 올라온 게시물을 링크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밝혔던 김부선이 지난 대선에서 안철수 당시 국민의당 대선 후보에 투표한 이유가 담겼다.

앞서 김부선은 이 지사와의 스캔들로 6·13 지방선거 기간 논란의 중심에 섰다. 최근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김부선을 위한 모금운동에 동참한다고 밝히자 김부선은 SNS에 “정치적으로 이용할 생각 마세요”라며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에 하 의원이 “더 이상 직접 개입하지 않겠다”고 하자 김부선은 “하태경 의원 개인을 겨냥해 기사를 링크한 게 아니다”며 “이 일로 상처받으셨다면 하 의원께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