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스웨덴전 판정 불만 “심판 때리고 싶다…문제 많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안영미-강타/ 사진제공=

안영미-강타/ 사진제공=

개그우먼 안영미가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스웨덴 경기의 주심에게 불만을 드러냈다.

지난 18일 MBC 표준FM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와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의 DJ들이 힘을 합쳐 ‘특집 골때리는 축구쇼’를 방송했다.

이날 특집은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펼쳐졌다.  바버렛츠와 박재정은 한국-스웨덴 경기 시작 전부터 라이브 무대를 선사하며 자리를 함께한 200명의 연인과 친구, 가족들과 함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안영미는 “최욱과 저는 축알못이다. 그러니 북치면서 응원만 죽어라 하겠다”며 우리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했다.

경기가 시작되자 이종훈 스포츠 평론가와 본격 중계에 들어간 강타는 “스웨덴 선수들이 많이 뛰고 있다. 빨리 지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스웨덴 선수들이 결정적인 찬스를 잡을 때 안영미는 “안돼 안돼 안돼”를 목놓아 외쳤다.

이종훈 평론가는 “후반전에는 이승우나 문선민 선수를 넣어서 반전을 노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이승우가 교체선수로 나오자 골든마우스홀에는 환호가 터졌고, 많은 사람들이 기대감을 가졌다.

비디오 판독 끝에 페널티킥 선언이 나오자 DJ들은 모두 “이럴 수 있냐?”는 반응을 나타냈고, 반대로 경기 막판 스웨덴 선수 팔에 공이 맞았을 때 강타와 이종훈 평론가는 “핸드볼 파울 아닌가요. 심판이..”라며 진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경기가 결국 우리팀의 패배로 끝나자 안영미는 “심판 때리고 싶다. 심판 문제가 너무 많다”며 축구 대표팀을 격려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