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닐슨, ‘CPI’에 시의성·적극 소비자 행동 반영 개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CJ E&M 로고 / 사진제공=CJ E&M

CJ E&M 로고 / 사진제공=CJ E&M

CJ E&M이 콘텐츠의 시의성과 적극적인 소비자 행동을 반영해 ‘콘텐츠 영향력 지수'(CPI, Contents Power Index)를 개편한다.

CJ E&M은 오는 7월 3일부터 ‘콘텐츠 영향력 지수'(CPI, Contents Power Index)에 콘텐츠의 시의성과 적극적인 소비자 행동도 반영한다고 19일 밝혔다.

CPI는 2012년부터 CJ E&M이 닐슨코리아와 함께 선보인 방송 프로그램 시청률 보완지표다. CJ E&M은 이번 개편을 통해 CPI 집계, 분석, 도출에 소요되는 시간을 1주일 단축해 시의성을 반영할 수 있게 했으며, 인터넷 검색과 SNS 글 작성처럼 사용자들의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행동 위주로 지표를 정교화했다.

매주 프로그램 시청 후 6대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관련 키워드 검색에 대해 표본을 조사하고, 블로그·게시판·지식검색·SNS·전문사이트·클럽·동영상 내 글을 전수조사해 각각 200점 만점으로 표준 점수화한 후 평균을 도출하는 방식으로 CPI를 발표할 예정이다.

CJ E&M은 2012년 2월 27일부터 현재까지 지상파 3사와 tvN, 엠넷, OCN, 온스타일, OtvN, 올리브, XtvN 등 총 10개 채널에서 1천44편의 프로그램 영향력을 측정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