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켄슈타인’ 전동석·한지상, 시츠프로브 현장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 사진제공뉴=컨텐츠컴퍼니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리허설 현장 / 사진제공뉴=컨텐츠컴퍼니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연출 왕용범)이 오케스트라 리허설 현장 사진을 19일 공개했다. 배우 전동석·한지상·서지영·박혜나·안시하·이지혜 등이 참석했다.

사진에는 동료 배우들의 연습을 진중하게 관찰하는 빅터 역의 전동석을 비롯해 앙리 역 한지상의 모습이 담겨있다. 두 사람은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노래를 부르고 있다.

극중 엘렌 역의 서지영과 박혜나의 열창과 진지하게 연습 중인 모습도 고스란히 녹아있다. 줄리아 역을 맡은 안시하, 이지혜는 청순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이번 리허설은 이성준 음악감독의 지휘로, 오케스트라의 웅장한 연주와 배우들의 열정이 돋보였다고 한다.

오는 20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개막하는 ‘프랑켄슈타인’은 1818년 출간된 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신이 되고 싶어 하는 인간과 인간을 동경한 피조물의 이야기를 다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