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이준호 “정려원과 눈빛만으로도 통한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기름진멜로' 이준호/사진제공=SM C&C

‘기름진멜로’ 이준호/사진제공=SM C&C

SBS ‘기름진 멜로’ 이준호가 정려원과 달콤한 로맨스를, 장혁과 끈끈한 브로맨스를 선보이고 있다.

이준호는 ‘기름진 멜로’에서 중식당 셰프 서풍 역을 맡았다. 이준호는 촬영 한 달 전부터 실제 중식 셰프에게 요리를 배웠고, 첫 회부터 현란한 웍 돌리기를 선보였다.

그가 정려원(단새우 역)과 보여주는 주방 로맨스는 시청자들의 심쿵 포인트다. 앞에서는 까칠하지만 뒤에서는 단새우가 좋아서 어쩔 줄 모르는 반전 매력을 보여준다. 서풍의 로맨스와 비하인드 이야기를 이준호에게 직접 들어봤다.

◆ 정려원과 눈만 봐도 통하게끔

서풍은 단새우에게 자신의 마음을 숨기고 있지만 저도 모르게 꿀눈빛이 튀어나온다. 이준호는 정려원과의 로맨스 연기를 어떻게 준비했냐는 질문에 “자연스러움과 설렘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 꾸밈없는 설렘을 보여드리고자 노력하고 있다. (정려원 선배님과) 촬영을 하면서 서로 눈으로 이야기하고 있을 만큼 집중을 하고 있다. 바라만 봐도 통하게끔”이라고 말했다.

◆ 이준호도 설렜던 ‘정려원의 상상신’

이준호는 실제로도 설렜던 장면이 있냐는 물음에 19회 단새우의 상상신을 꼽았다. 단새우가 혼자 공원을 거닐며 서풍의 고백을 무한 반복해 생각하는 장면이다. “좋아한다”고 말하는 서풍의 달달한 목소리와 눈빛이 단새우의 귀여운 상상과 어우러져 설렘을 전했다. 이준호는 “상상 속의 서풍이 단새우에게 계속 좋아한다고 말을 한다. 고백은 서풍이 하지만 그에 대한 단새우의 반응을 보는 게 즐거웠다”고 이유를 밝혔다.

◆ 실제로도 멋진 형 장혁, 사랑스러운 정려원

이준호는 장혁(두칠성 역)과 감동의 브로맨스도 선보이고 있다. 끈끈하게 얽혀있는 세 사람의 독특한 삼각관계가 색다른 재미를 준다. 이준호는 장혁, 정려원과의 호흡에 대해 “장혁 선배님은 정말 ‘유일무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배울 점이 많고 유머러스하다. 진지함 속에 유머코드가 숨어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려원 선배님은 잘 챙겨준다. 같이 호흡 맞추는 것에 있어 서로 이야기 나누는 것을 좋아한다. 또한 러블리한 사람이다. 현장 분위기를 잘 아우를 줄 알고 상대 배우의 기를 살려주며 자신감을 심어준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 “‘기름진’, ‘멜로’가 무엇인지 잘 보여드리고 싶다”

반환점을 돌아선 ‘기름진 멜로’에서는 서풍의 요리 복수전과 로맨스가 중점적으로 그려지고 있다. 이준호는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남은 회차 동안 ‘기름진’, ‘멜로’가 무엇인지 잘 보여드리겠다. 우선 ‘헝그리웍’과 ‘화룡점정’의 적극적인 대결구도가 펼쳐진다. 서풍과 두칠성, 단새우가 어떻게 힘을 합쳐 시원한 복수를 할지, 그리고 각자의 사랑은 어떻게 될지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기름진 멜로’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중계 관계로 19일 결방되며, 23~24회는 오는 2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