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라기 월드’, 48개국 박스오피스 1위 점령..누적수익 4085억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UPI코리아

/사진제공=UPI코리아

영화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감독 후안 안토니오 바요나)이 전세계 박스오피스 1위를 휩쓸었다. 한국을 비롯해 영국·프랑스·스페인·인도·대만·이탈리아·중국 등 48개국에서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한 것. 이로써 현재까지 전세계 누적 수익 3억 7000만 달러(한화 약 4085억 원)의 흥행 수익을 거뒀다.

이번주 북미를 비롯해 브라질·멕시코·콜롬비아 등에서 개봉을 앞두고 있어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의 흥행 열기는 더욱 뜨겁게 달아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개봉 첫날 오프닝 관객 수 118만 명을 동원하며 대한민국 영화 역사상 최고 오프닝 신기록을 깼다. 이를 바탕으로 2015년 554만 관객을 동원하며 사랑받은 전작 ‘쥬라기 월드’보다 빠른 속도로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폐쇄된 쥬라기 월드에 남겨진 공룡들이 화산 폭발로 멸종 위기에 처하고, 위협적 공룡까지 세상 밖으로 출몰하는 위기를 그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