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제아X치타X버블시스터즈 김수연, 美 팝가수 커버 영상 도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비행소녀' 제아, 치타, 김수현의 커버 영상 도전/사진제공=MBN

‘비행소녀’ 제아, 치타, 김수현의 커버 영상 도전/사진제공=MBN

가수 제아가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 버블시스터즈 출신 김수연, 래퍼 치타와 함께 커버 영상 제작에 도전한다.

제아는 18일 방송되는 ‘비행소녀’에서 수연과 치타를 집으로 초대해 함께 식사 자리를 가진다. 이 자리에서 치타를 처음 만난 수연은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때부터 오랜 팬이었다. 왜 이제야 만나게 해주냐”며 치타를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이에 제아는 “수연 언니가 커버 영상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다. 셋이 같이 영상을 만들어서 올리면 좋을 것 같다”며 만남의 자리를 주선한 진짜 속내(?)를 고백해 치타를 당황시켰다. 이에 치타는 “이미 답은 정해진 것 같더라. 빠져나올 수 있을 것 같지 않았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세 사람은 미국 유명 팝 가수 데미 로바토(Demi Lovato)의 ‘Sorry Not Sorry’를 커버한 영상을 함께 제작하기로 결정했다. 며칠 후 다시 만난 그녀들은 세계적인 사진작가 데이비드 라샤펠 감독의 유일한 동양인 수제자로 이름을 알린 JK감독과 함께 스튜디오 영상 촬영을 시작했다.

제아는 데뷔 13년차 원조 걸크러시 매력을 뽐냈고, 치타 역시 직접 작사한 랩을 선보이며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풍부한 성량의 소유자’ 수연은 자유롭고 탁월한 리듬감에 평범함을 거부한 톡톡 튀는 스타일로 흥미를 자극했다.

이날 치타는 메이크업 똥손(?) 제아에게 본인만의 독특한 메이크업 비법을 전수하기도 했다. 특히 치타는 강렬한 평소 모습과 달리 청순녀 김은영(치타 본명)으로 등장해 주위를 깜짝 놀래게 했다. 그녀의 반전매력에 스튜디오에서는 ““동일인물 맞느냐” “너무 청순하고 예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제아는 “평소 치타의 메이크업에 관심이 많아 배워보고 싶었다. 치타의 메이크업은 강렬하게 ‘훅’ 들어오는 느낌이 있다”며 “나한테 메이크업을 가르쳐주기 위해 김은영의 모습으로 왔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본격적으로 각자의 화장품을 꺼냈고 메이크업 팁을 전수했다.

치타만의 메이크업 꿀팁과 세 사람의 커버 영상 도전기는 18일 오후 11시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