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 이영자 “즐기면서 편안한 방송…행운아 같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영자,밥블레스유

개그우먼 이영자.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아주 편안하게 하고 있어요. 이렇게 방송할 수 있다는 게 행운같아요.”

개그우먼 이영자가 18일 오후 3시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올리브 예능 프로그램 ‘밥블레스유’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밥블레스유’ 녹화는 스트레스 없이 즐기면서 하고 있다면서다.

‘밥블레스유’는 시청자들의 고민을 ‘음식’으로 해결해주는 과정을 담는다. 배우 최화정과 개그우먼 이영자·송은이·김숙 등이 출연한다. 오는 21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이영자는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음식으로 치유를 많이 받았다. 누군가에게 권해주고 싶었는데, 마침 송은이가 이 프로그램을 제안했다”며 “돈도 벌면서 즐길 수 있으니까 촬영장을 가면서 설렌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에게는 대본이 없다. 그저 PD가 ‘뭐 먹고 싶냐?’고 물으면 메뉴를 이야기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