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신아영 “시청률 상승 비결? 알렉스의 잘생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신아영 아나운서가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이하 ‘어서와 한국은’)의 시청률 비결은 스위스 호스트 알렉스 맞추켈리의 잘생김 때문이라고 밝혔다.

18일 오후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어서와 한국은’ 현장 인터뷰가 열렸다. 고정 MC인  김준현, 신아영, 딘딘, 알베르토 몬디와 함께 스위스 편 호스트 알렉스 맞추켈리가 참석했다.

이날 신아영은 지난 14일 방송된 스위스 편이 시즌2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것에 대해 “아무래도 호스트의 잘생김 때문인 것 같다”고 대답했다. 이어 “또 시계의 나라 스위스에서 온 친구들이 천천히 변해가는 과정에서 친밀함을 느끼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를 듣고 있던 딘딘은 “잘생김으로 치자면 스페인 편의 스페인 편의 장민 아닌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어서와 한국은’은 ‘한국에 처음 와본 외국인 친구들의 ‘한국 여행기’를 그린다. 2017년 파일럿으로 방영돼 호평 속 정규 편성된 이후 현재 시즌 2를 방영 중이다. 지난 14일 방송된 스위스 2회는 3.076% (전국 가구, 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