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 뜯어먹는 소리’ 송하윤, 생애 첫 예능 도전…자체발광 ‘청정매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송하윤 '풀 뜯어먹는 소리'/ 사진제공=JYP

송하윤 ‘풀 뜯어먹는 소리’/ 사진제공=JYP

배우 송하윤이 데뷔 이후 첫 예능에 도전한다.

송하윤은 오는 25일 오후 8시 10분 처음 방송되는 tvN ‘풀 뜯어먹는 소리’에 출연한다.

‘풀 뜯어먹는 소리’는 송하윤, 정형돈, 김숙, 이진호가 도시에서 벗어나, 16세 중딩 농부 한태웅과 함께 생활하며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시골 삶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그동안 송하윤은 예능에서 보기 힘든 대표적인 배우였다. ‘풀 뜯어먹는 소리’는 영화와 드라마에서만 만날 수 있었던 송하윤이 과감하게 선택한 첫 예능이란 점에서 벌써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에서 송하윤은 귀엽고 순수한 매력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시골살이를 시작하게 된 소감에 대해 “두근두근 거렸어요”라고 답하는 그의 눈에는 설렘이 가득했다. 또 차진 사투리를 쓰며 마이웨이 식 홍보를 펼쳐 동료 출연자들의 폭소를 유발했다.

뿐만아니라 송하윤은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인 드라마 ‘마성의 기쁨’에서 주인공 ‘주기쁨’ 역을 맡아 약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할 예정이다.

‘마성의 기쁨’은 자고나면 어제의 기억이 사라지는 단기기억상실증, 일명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와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여배우의 황당하지만 설레고, 낯설지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