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뭐 들으세요?] 창모X최정훈·지숙·소낙빌, 차트 방랑자를 위한 안내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번 달 ‘지금 뭐 들으세요’는 음원 차트를 벗어나 새로운 목소리, 새로운 조합을 찾고 있는 차트 방랑자들을 위해 준비했다. 플레이리스트도, 마음도 풍성하게 채울 방법은 이렇게나 다양하다.

'라일락'이 수록된 창모 '닿는 순간' 커버. / 사진제공=앰비션뮤직

‘라일락’이 수록된 창모의 ‘닿는 순간’ 커버. / 사진제공=앰비션뮤직

◆ 창모와 최정훈, 라일락(Feat.최정훈 of 잔나비) 

래퍼 창모와 밴드 잔나비의 보컬 최정훈의 만남이 이렇게 매력적일 줄이야···. ‘라일락’은 창모가 직접 작사·작곡은 물론 편곡까지 담당한 미니 앨범 ‘닿는 순간’의 수록곡이다. 빈티지한 건반과 라이터 소리로 시작하는 이 곡은 최정훈의 보컬과 함께 과거로 회귀한 듯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창모는 랩 대신 보컬로 이 분위기를 자연스레 이어가며 아름다운 달빛을 닮은 단편 느와르 같은 곡을 완성했다.

지숙 '우산이 없어'/ 사진제공=디모스엔터테인먼트

지숙 ‘우산이 없어’ 커버 / 사진제공=디모스엔터테인먼트

◆ 지숙, 우산이 없어 

‘우산이 없어’는 솔로 가수로서 지숙의 새로운 목소리를 만날 수 있는 앨범이다. 지숙이 그룹 레인보우 해체 후 처음으로 발매하는 솔로 앨범이자 리드 보컬이었던 자신의 보컬 역량을 제대로, 마음껏 드러낸 앨범이기 때문이다. 1번 트랙 ‘그림일기(Prequel)’에서 재즈풍의 피아노 연주에 맞춰 유려하게 노래하던 지숙은 타이틀곡 ‘우산이 없어’에서는 좀 더 힘있는 보컬로 곡을 이끈다. 기타 연주와 지숙의 목소리만으로 이뤄진 ‘에델바이스’는 새벽을 여는 듯 아름답고 서정적으로 완성됐다. 여느 인디 뮤지션들의 곡과 겨뤄봐도 손색없는 매력이다.

소낙빌 '에버그린' 커버 / 사진제공=민간날씨연구소

소낙빌 ‘에버그린’ 커버 / 사진제공=민간날씨연구소

◆ 소낙빌, 에버그린

소낙빌은 프로듀서 권소장이 사운드클라우드를 통해 싱어송라이터 김낙원을 알게 되며 시작된 그룹이다. 음악 작업이 권소장의 작업실 겸 빌라에서 주로 이뤄진다는 것에서 착안해 ‘권소장과 김낙원이 빌라에서 만든 음악’이라는 뜻으로 소낙빌이라는 이름을 만들었다. 독특한 탄생처럼 소낙빌은 색다르고 듣기 좋은 음악을 한다. 지난해 첫 EP ‘빌라에서 만든 음악’의 타이틀곡 ‘빈 칸’으로 호평을 얻었다. 최근 발매한 싱글 ‘에버그린’에서도 몽환적인 분위기와 트렌디한 사운드 소스 활용이 특징인 소낙빌만의 음악 색채를 느낄 수 있다. 빌라의 힙스터(1940년대 미국에서 사용하기 시작한 속어로 유행 등 대중의 큰 흐름을 따르지 않고 자신들만의 고유한 패션과 음악 문화를 좇는 부류)들에게 추천하는 곡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