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월드컵 시청률 6전 4승…진화하는 박지성x배성재 콤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박지성-배성재/ 사진제공=SBS

박지성-배성재/ 사진제공=SBS

SBS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초반 시청률 경쟁에서 앞서나가고 있다.

18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SBS는 오늘까지 중계한 6경기 중 총 4경기에서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SBS는 지난 16일 토요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간)에 열린 포르투갈-스페인 경기에서 시청률 1.8% (이하 수도권 기준)을 기록해 1.5%의 MBC와 0.8%의 KBS를 모두 제쳤다. 또한 같은날 밤 10시에 열린 아르헨티나-아이슬란드 경기에서는 8.3%를 기록해 MBC와 공동 1위를 달성했다.

17일에는 SBS의 우세가 더욱 공고해졌다. 오전 3시에 열린 페루-덴마크 경기는 새벽시간임에도 불구하고 2.7%라는 높은 시청률로 MBC(2.3%), KBS(1.3%)와의 격차를 벌렸다.

또한 우리나라와 같은조에 속해 관심이 집중되었던 독일-멕시코전은 무려 7.8%의 시청률을 기록해 3.5%의 MBC와 2.2%의 KBS를 두 배 이상 압도하는 결과를 보였다.

이와 같은 SBS의 시청률 강세는 ‘빼박 콤비’의 진화에 그 원동력이 있다. 개막전만 하더라도 다소 긴장한 듯한 목소리 톤과 반복되는 어휘 사용으로 아쉬움을 낳았던 박지성 해설위원은 경기를 거듭할수록 발전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를 놀라게 하고 있다.

독일-멕시코 경기에서는 시종 재치있는 멘트와 농담까지 선보이며 배성재 캐스터와 ‘티키타카’를 선보이는 경지에 이르러, 앞으로 있을 경기 중계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독일-멕시코 경기 이후 시청자들은 “박지성이 나날이 좋아지는게 신기하다” “해설도 선수생활처럼 본인의 단점을 짧은 시간 안에 극복하는 노력이 대단하다” “이렇게 해설을 잘하는데 왜 욕먹었던 거지?” “역시 해버지, 직접 경험한 일이라 에피소드의 차원이 다르다” “박지성이 선수 플레이에 대한 해설을 하면 깔 수가 없다”등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이는 시청자의 비판을 겸손한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단시간 내에 그것을 극복하려고 노력한 박지성의 평소 성품과 월드클래스급 경험, 그리고 그 장점을 최대한 뽑아내고 있는 배성재 캐스터의 노련함이 어우러진 결과다.

‘빼박 콤비’외에도 ‘이재형-박문성’콤비, ‘조정식-장지현’콤비, ‘조민호-김동완’콤비 등 SBS의 러시아 월드컵 중계진은 다년간 프리미어리그, 챔피언스리그 등을 중계해온 노하우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타사의 중계진을 압도하고 있다.

SBS는 대망의 대한민국 첫 경기, 스웨덴 전을 오늘 오후 7시 40분부터 중계할 예정이다. 상승세를 탄 ‘빼박 콤비’가 출격해 시청률 전쟁의 왕좌를 거머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