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샤3’ 윤두준X백진희, 두 남녀의 범상치 않은 맛 철학에 기대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식샤를 합시다3' 2차 티저/사진제공=tvN

‘식샤를 합시다3’ 2차 티저/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이하 ‘식샤3’)의 두 번째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7월 16일 처음 방송되는 ‘식샤3’는 서른넷, 슬럼프에 빠진 구대영(윤두준 분)이 식샤님의 시작을 함께했던 이지우(백진희 분)와 재회하면서 스무 살 그 시절의 음식과 추억을 공유한다.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는 다채로운 여름 메뉴들의 시원한 비주얼이 침샘을 자극했다. 이번 2차 티저에서는 윤두준과 백진희가 남다른 음식 철학을 드러내고 있다.

더운 여름 손님으로 꽉 찬 냉면집, 면 자를 가위를 요청하는 손님의 말이 한 남자의 신경을 자극한다. 뒤를 돌아본 남자의 정체는 바로 식샤님 윤두준. “냉면에 가위?”를 외치는 말투와 여유롭고 자신만만한 미소에 냉면 본연의 맛을 즐기는 그의 맛 철학이 생생하게 그려진다.

만석인 횟집에 자리 잡은 백진희. 등 뒤로 들려오는 손님의 한 마디 역시 그녀를 뒤돌게 만든다. “회는 초장 맛이지”라는 누군가의 주장에 “뭐요? 초장 맛?”이라며 단숨에 반박하는 그녀에게서 식샤님 못지않은 미식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식샤3’는 시즌 중 처음으로 여름에 찾아온다. 여름을 대표하는 먹거리들이 기다리고 있는 것은 물론 서른넷 직장인으로 살아가는 구대영의 대학생 시절 풋풋하고 청량한 추억까지 만날 수 있다.

‘식샤3’는 오는 7월 16일 오후 9시 30분,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 타임’ 후속으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