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카자흐스탄 밤 달궜다…’스타 오브 아시아’ 열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판타지오뮤직 제공

/ 사진제공=판타지오뮤직 

그룹 아스트로가 카자흐스탄의 밤을 뜨겁게 달궜다.

아스트로는 지난 17일 오후 카자흐스탄 알마티 하이얼 마운틴 아이스 링크에서 열린 ‘Star of Asia Almaty.KZ’에 참여해 현지 팬들의 함성을 한몸에 받았다.

아스트로는 양 일간 벌어진 축제의 두 번째 날 헤드라이너로서의 존재감을 과시하며 K팝 선봉장 역할을 굳건히 해냈다.

‘붙잡았어야 해(Again)’로 공연의 문을 연 아스트로는 ‘니가 불어와(Crazy Sexy Cool)’와 ‘베이비(Baby)’로 공연의 열기를 고조시켰다. 그리고 ‘아이 윌 비 데어(I’ll be there)’를 선사하며 콘서트의 대미를 장식했다. 관객들 역시 한 목소리로 아스트로의 응원법을 따라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아스트로의 출연 소식에 알마티가 들썩였다는 말이 과언이 아니었다. 1만2000여 석의 공연에 약 2만여 관객이 모인 것은 물론 아스트로의 공연 순서에서는 열광적인 관객들이 무대 쪽으로 모여들어 소란이 벌어지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아스트로를 향한 카자흐스탄 팬들의 사랑은 공항에서부터 느낄 수 있었다. 알마티 공항 일대에 팬들이 몰려들어 교통이 일시 마비되는 것은 물론 공연 전 레드카펫과 공연 관객 절반 이상이 아스트로 팬들로 구성되는 진풍경이 벌어졌던 것.

아스트로가 함께한 ‘Star of Asia Almaty.KZ’의 경우 알마티의 주도 20주년 기념식으로 세계 117개국에 생중계 됐다. 이 자리에 아스트로의 많은 팬들이 함께하면서, 카자흐스탄은 물론 전 세계에 아스트로와 K팝의 매력을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됐다는 전언이다.

알마티 관계자 역시 아스트로의 열광적인 무대 매너와 관객들의 열정은 물론 이번 공연의 주인공으로서 축제를 잘 마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해낸 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는 후문이다.

공연을 마친 아스트로 멤버들은 “한국에서 카자흐스탄으로 출발할 때 많은 분들이 저희를 보러 와 주실까 걱정 반 기대 반이었다. 그러나 공항에 도착해서 많은 팬들의 응원과 열기를 보니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들은 “정말 행복하다는걸 많이 느꼈고 더욱 열심히 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도 많이 들었다. 진심으로 감사한 추억을 쌓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