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유연석, 날선 장도+냉철한 눈빛에 ‘시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유연석이 냉정하지만 뜨거운 순정을 가진 남자로 변신했다.

오는 7월 7일 첫 방송 예정인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의 이야기다.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드라마가 전개된다.

유연석은 ‘미스터 션사인’에서 백정의 아들로 태어나 흑룡회 한성지부장에 오른 구동매 역을 맡았다. 조선 최고 사대부 애기씨 고애신(김태리)을 만나기 위해 조선으로 돌아오면서 파란만장한 앞날을 예고하고 있다.

이와 관련 유연석이 허리춤에 장도를 찬 채 날선 눈빛을 드리우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극중 구동매는 헝클어진 머리와 웃음기 없는 표정으로 골똘히 생각에 잠겨있다. 또한 부하들을 뒤에 세운 채로 어디론가 향하고 있다.

유연석이 ‘냉혈 순정남’으로 변신한 장면은 전라남도 순천과 충청남도 논산에서 진행됐다. 유연석은 살 속을 파고드는 추위 속에서 두꺼운 옷을 껴입고 촬영을 하는 등 열의를 내비쳤다. 또한 검을 자유자재로 다루는 구동매 역을 위해 촬영 전부터 검술을 연습하고 미리 훈련을 받았다.

제작사 측은 “유연석이 맡은 구동매는 칼을 들어 서슴없이 누구든 베어버리는 냉혈면모와 고애신을 향한 뜨거운 애정, 극단적인 두 마음을 지니고 있는 인물”이라며 “유연석은 평범하지 않은 구동매 역을 위해 철저하게 캐릭터를 분석하고 연구했다. 구동매로 야심찬 연기 변신에 도전하는 유연석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총 24부작으로 구성된 ‘미스터 션샤인’은 ‘무법 변호사’ 후속으로 오는 7월 7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