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타 열성팬’ 모창능력자 등장…”첫 우상, 감사한 존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히든싱어'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히든싱어’ 방송화면 캡처

“앞으로 더 잘해야겠다는 책임감이 생겼다.”

가수 강타가 17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5’에서 자신의 열성 팬인 모창 능력자를 만나 “내가 모르는 추억이 있다는 게 신기하다”고 말했다.

강타는 3년 만에 다섯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 ‘히든싱어’의 ‘원조 가수’로 나섰다. 그는 1라운드와 2라운드에서 각각 H.O.T의 캔디, 자신의 솔로곡 ‘북극성’을 불렀다. 3라운드에서는 직접 작사·작곡한 H.O.T의 ‘빛’을 열창했다.

노래를 마친 뒤 모창 능력자들의 정체가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그중 애칭으로 ‘책받침 강타’라는 모창 능력자는 강타와 H.O.T의 열성팬이었다. 그는 당시 모은 H.O.T 자료를 들고 나와 강타를 비롯해 토니안과 이재원 등 H.O.T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모창 능력자는 “만나면 감사하다는 인사를 하고 싶었다. H.O.T의 노래를 들으면서 위로받았다. 내 인생의 첫 우상이다. 감사한 존재”라고 말했다.

강타는 “생각하지 못했다는 말이 이럴 때 하는 말인 것 같다. 어딘가에서 즐길 수 있을만한 노래로 생각해 만들었는데, 누군가의 인생에 도움이 됐다는 말을 들으니까 앞으로 더 잘해야겠다는 책임감이 든다”고 화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