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이상민, ‘궁슐랭가이드’ 변신..호떡 장사 욕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가수 이상민이 일본인 방송인 사유리와 그의 부모님을 모시고 일본 여행을 즐겼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다.

이상민은 앞장서서 세 사람을 일본의 한 시장으로 이끌었다. 다양한 먹거리를 소개하며 사유리와 그의 부모님에게 칭찬을 받았다.

특히 이들은 가리비와 성게알을 구운 꼬치를 맛보며 감탄사를 쏟아냈다. 사유리의 부모님도 “성게알이 살아있다”, “맛있다”를 연발했다.

이상민은 하루에 500개씩 판다는 점원의 말에 “옆에서 호떡 장사를 하면 잘 될 것 같다”고 운을 뗐다. 그는 계속해서 “호떡 장사를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던 배우 김수미는 “상민아, 그만해라”라고 만류했다. 사유리의 모친 역시 “그러다 또 빚을 지면 어떻게 하느냐”고 말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