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의 강렬한 주문, ‘뚜두뚜두'(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약 1년 만에 첫 정식 앨범 '스퀘어 업'으로 컴백한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약 1년 만에 첫 정식 앨범 ‘스퀘어 업’으로 컴백한 그룹 블랙핑크의 로제(왼쪽부터), 제니, 지수, 리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컴백 타이틀곡 ‘뚜두뚜두’는 총소리인 동시에 우리가 외치는 주문이에요.”

15일 오후 서울 청담동 청담 씨네시티에서 열린 그룹 블랙핑크의 첫 미니 앨범 ‘SQUARE UP(스퀘어 업)’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멤버 제니가 이같이 말했다.

타이틀곡은 ‘뚜두뚜두(DDU-DU DDU-DU)’, 서브 타이틀곡은 ‘Forever Young’이다. 앨범에는 이 외에도 ‘Really’ ‘See U Later’ 등 총 4곡이 수록됐다. 힙합, 댄스, 알앤비 등 다채로운 장르를 담았다.

블랙핑크의 데뷔 때부터 함께 해 온 YG엔터테인먼트의 프로듀서 테디가 이번에도 앨범의 전곡 프로듀싱을 맡았다. 제니는 “처음부터 곡 콘셉트에 대해 멤버들이 테디 오빠와 많이 상의했다”며 “같이 작업하면서 멜로디에 대해 의견을 많이 제안했다”고 밝혔다.

멤버들은 곡 외에도 전반적인 앨범 작업에 관련된 회의에 참석했다고 한다. 지수는 “지금까지 블랙핑크의 정식 앨범이 발매된 적이 없어 팬들도 많이 기다려줬다. 그래서 저희도 앨범 표지, 사진 등과 관련한 많은 회의에 참석해 팬들이 많이 좋아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제목부터 시선을 잡아 끄는 ‘뚜두뚜두’에 대해서 제니는 “앨범 제목 ‘스퀘어 업’의 뜻처럼 ‘맞서보자”싸워보자’라고 강렬한 주문을 외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렬한 트랩(힙합 장르) 비트와 랩으로 이뤄진 ‘뚜두뚜두’는 곡 전반적으로 카리스마가 흐르는 곡이다. 지수는 “지금까지는 (수줍은) 소녀 같은 느낌을 보여주려고 했는데 이번 앨범을 통해서는 한층 성숙해져 여러 모습을 시도하는 블랙핑크의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다”고 소개했다.

왼쪽부터 그룹 블랙핑크의 로제, 리사, 제니, 지수.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왼쪽부터 그룹 블랙핑크의 로제, 리사, 제니, 지수.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제니와 로제는 수록곡 중에서 공통적으로 좋아하는 곡으로 ‘Forever Young’을 꼽았다. 로제는 ‘Forever Young’에 대해 “여름 바닷가와 여행이 생각나는 곡”이라고 설명했고, 제니는 “‘마지막처럼’과는 다른 이미지를 보여줄 수 있는 곡이다. 스스로 더 강렬한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싶은 느낌이라 좋아하는 것 같다”고 했다.

지수는 앨범에서 가장 좋아하는 곡으로 ‘See U Later’를 꼽았다. ‘See U Later’은 ‘결국 넌 그런 남자니까 떠나’라며 미련 없이 돌아서는 여자의 마음을 그린 곡이다. 지수는 가사에 대해  “나쁜 남자에게 ‘안녕’이라고 말하는 가사가 재치 있다. 멜로디도 쉽게 중독될 수 있어 좋아한다”고 말했다.

리사가 가장 좋아하는 곡은 ‘Really’다. 리사는 “여름과 어울리는 청량한 사운드고 듣기에도 편하다. 가사도 재밌어서 따라부르기 좋다”고 했다.

멤버들은 보다 여유로운 마음을 가지고 이번 컴백을 준비했다. 지수는 “데뷔하면서는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과 압박감도 있었다”고 털어놓으며 “1년 동안 이번 음반을 준비하다 보니 이번에는 그러한 압박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우리가 언제나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는 것을 즐긴다’고 말하는 것처럼 이번에도 부담 갖지 말고 즐기면서 해보자는 얘기를 멤버들끼리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차트 성적이 높으면 좋겠지만 ‘새로운 음악을 블랙핑크만의 느낌으로 잘 풀어냈다’라는 말을 가장 듣고 싶다”고 했다.

‘SQUARE UP'(스퀘어 업)의 음원과 관련 뮤직비디오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