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 “‘뚜두뚜두’, 목말랐던 장르…’이거다’ 싶었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간 블랙핑크가 세운 기록에 대해 말한 멤버 제니.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멤버 제니가 신곡 ‘뚜두뚜두’에 관해 말했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뚜두뚜두’는 멤버들 모두 한마음으로 ‘이거다’라고 외친 곡이에요.”

그룹 블랙핑크의 멤버 제니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청담씨네시티에서 열린 첫 미니 앨범 ‘SQUARE UP’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뚜두뚜두’는 강렬한 트랩(힙합 장르) 비트 위에 동양적인 퍼커션 리듬이 얹어져 독특하면서도 카리스마있는 분위기를 자아내는 곡이다. 데뷔 때부터 블랙핑크와 함께해 온 테디가 작사 및 작곡, 프로듀싱을 맡았다. 제니는 “목말랐던 장르”라고 밝혔다.

이어 “힙합이 많이 섞인 곡이기 때문에 의상 또한 강렬하고 터프해보이는 느낌의 옷을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제니는 “1년이라는 긴공백을 가지며 팬들에게 죄송하고 감사했다. 그러나 그 시간을 보답을 해줄 수 있는 자신감으로 나왔다. 공백기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활동해 보겠다”고 다짐했다.

‘SQUARE UP’의 음원과 관련 뮤직비디오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