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주우재, 지원군 알베르토 등장에 ‘감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 Joy '연애의 참견'/사진제공=KBS Joy

KBS Joy ‘연애의 참견’/사진제공=KBS Joy

KBS Joy ‘연애의 참견’에서 주우재와 알베르토 몬디가 동맹을 결성한다.

오는 16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될 ‘연애의 참견’ 22회에서는 20년 지기 소꿉친구의 연애에 질투심을 느끼는 남자의 고민에 주우재·알베르토가 냉정한 반응을 보인다.

사연 속 주인공은 여사친(여자 사람 친구)을 이성으로 느껴본 적은 없다고 밝혔다. 주변에서 늘상 붙어 다니는 두 사람을 보고 연인 같다고 농담을 하면 오히려 “정색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여사친이 다른 남자와 썸을 타면서 사연 속 주인공의 마음이 변해갔다. 본 적 없었던 친구의 여성스러운 매력과 자신이 아닌 이와 다정하게 지내는 모습이 이상한 기분을 들게 했다는 것.

이러한 남자의 사연에 대해 프로 참견러들의 의견이 분분하게 갈렸다. 사랑은 어느 날 갑자기 찾아와 깨닫게 된다는 최화정, 김숙, 곽정은과 달리 주우재와 알베르토는 사연 속 주인공 남자에게 냉정한 태도를 보였다.

특히 주우재는 세 누님(?)들에게 밀려 의견을 묵살 당했던 지난날과 달리 자신에게 적극적으로 동조해주는 알베르토에게 감격했다. 그의 손을 꼭 잡는 등 온 몸으로 동지애를 과시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