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펜션’ 조재윤 “신소율과 멜로신 위해 구강청결제 준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재윤,더펜션

배우 조재윤이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더 펜션’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배우 조재윤이 영화 ‘더 펜션’ 촬영 중 신소율과 멜로신에 긴장했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더 펜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감독 윤창모, 류장하, 양종현, 정허덕재, 배우 조재윤, 조한철, 박효주, 이영진, 김태훈, 신소율, 이이경, 황선희가 참석했다.

이날 조재윤은 “신소율과 뽀뽀 장면이 있었는데 영화에는 편집된 거 같다”며 “여배우와 뽀뽀신은 태어나서 처음이라 많이 긴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구강청결제 한 통을 다 써서 잇몸이 헐었다. 신소율이 내 입에서 민트 향이 난다고 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더 펜션’은 펜션에 모인 주인공들이 사연을 가진 낯선 인물과 만나면서 겪게 되는 4가지 이야기를 옴니버스 형식으로 담은 작품이다. 오는 2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