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블랙핑크 “정성·애정 쏟은 음반, 자신 있고 기대돼”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1년 만에 컴백한다. 생애 첫 미니음반으로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들려주겠다는 포부다.

블랙핑크는 15일 오후 6시 첫 번째 미니음반 ‘스퀘어 업(SQUARE UP)’을 발표한다. 음반 제목은 ‘붙어보자’, ‘싸워보자’라는 의미로 ‘당당하게 맞서자’라는 메시지를 나타낸다.

음반에는 타이틀곡 ‘뚜두뚜두(DDU-DU DDU-DU)’와 서브타이틀곡 ‘포에버 영(FOREVER YOUNG)’ 외에도 ‘리얼리(REALLY)’, ‘씨 유 레이터(SEE U LATER)’ 등이 수록된다. 힙합부터 댄스와 알엔비 등 다양한 장르가 실렸다고 한다.

블랙핑크는 “한 곡 한 곡 많은 정성과 애정으로 준비했다. 그만큼 자신 있고 기대된다”며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고, 블랙핑크의 음악성을 다양하게 표현할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음반 프로듀싱은 테디가 맡았다. 앞서 ‘휘파람’, ‘붐바야’, ‘불장난’, ‘스테이(STAY)’, ‘마지막처럼’ 등 블랙핑크의 모든 곡을 프로듀싱한 그는 이번에도 블랙핑크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음악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한다. 당당한 여성상을 그린 ‘뚜두뚜두’, 후회 없이 젊음을 불태우자는 메시지의 ‘포에버 영’ 등을 통해 블랙핑크의 정체성을 그린다.

뮤직비디오 또한 큰 기대를 받고 있다. ‘뚜두뚜두’는 앞서 ‘붐바야’, ‘불장난’, ‘마지막처럼’에서 호흡을 맞췄던 서현승 감독이 다시 한 번 메가폰을 잡았다. 블랙핑크는 “촬영장에 있는 스태프들이 항상 보던 분들이어서 가족 같은 분위기에서 찍을 수 있었다”며 “장면 하나하나 신경 써주시고 여러 번 함께해서 그런지 더 없이 좋은 호흡을 보일 수 있었다”고 귀띔했다.

블랙핑크는 컴백에 앞서 이날 오후 5시 컴백 기념 V라이브를 열고 음반 작업 뒷이야기와 수록곡들을 직접 전할 예정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