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박정철, 김승수와 통영 여행…’검색 요정’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배틀트립'/사진제공=KBS2

KBS2 ‘배틀트립’/사진제공=KBS2

KBS2 ‘배틀트립’에서 ‘국내 섬 여행’ 설계 배틀이 펼쳐진다.

 

오는 16일 방송될 ‘배틀트립’에서는 ‘배틀트립’ 방송 처음으로 ‘국내 섬 투어 설계’가 공개된다. 배우 김승수, 박정철과 가수 김현철, 조장혁이 여행 설계자로 나서 국내의 보물 같은 섬들을 소개한다.

MC 이휘재는 “국내에 3358개의 섬이 있고, 그 중 이름 있는 섬이 482개”라고 설명했다. 김숙은 “‘배틀트립’에서 섬 여행만 간다고 해도 전국 노래자랑을 잇는 장수프로그램이 될 것 같다”며 야심을 드러냈다.

김승수·박정철은 김현철, 조장혁과의 ‘국내 섬 여행’ 배틀에서 선공에 나섰다. 두 사람은 20대 못지 않은 젊음과 열정을 뽐내며 ‘경남 통영·욕지도’ 여행을 보여준다.

‘중년의 박보검’ 김승수와 ‘중년의 송중기’ 박정철의 투어명은 ‘하루 세끼 투어’. 투어명처럼 국내 먹방 여행의 끝을 예고했다. 또 두 사람이 ‘통영·욕지도’ 최고의 맛집부터 특급 액티비티까지 눈 돌릴 틈 없는 여행을 설계한다.

특히 박정철은 절친 선배 김승수와의 첫 여행에 ‘검색 요정’으로 변신했다. 가성비와 만족도가 최고점인 곳들만 선별해 여행 후 우정이 샘 솟을 수밖에 없는 설계를 펼쳤다고. 이에 김승수는 “내 가치관이 바뀌었다”고 감격했다.

‘배틀트립’ 제작진은 “나이와 상관없이 여행을 오면 모두 설렐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안방극장에서 멋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배우 김승수와 박정철도 경남 통영과 욕지도의 매력에 흠뻑 취해 20대 못지 않은 에너지와 아이 같은 모습을 보여줬다”고 귀띔했다.

‘배틀트립’은 오는 16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