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원, ‘친애하는 판사님께’ 합류…윤시윤의 ‘악몽 같은 친구’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허지원/사진제공=sidusHQ

배우 허지원/사진제공=sidusHQ

배우 허지원이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연출 부성철, 극본 천성일)에 출연한다. 독하고 악랄한 악역 연기를 예고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를 담은 작품이다.

허지원은 극 중 10대 시절을 소년원에서 함께 보낸 강호(윤시윤)의 친구 ‘욱태’ 역을 맡아 그의 곁을 맴돌며 숨통을 조이는 인물을 연기한다. 돈을 위해서라면 협박도 서슴지 않는 비열한 캐릭터다.

허지원은 “좋은 작품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 좋은 스태프 분들, 평소에 응원하던 선배님들과 만나게 되어 정말 반갑고 설렌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내가 맡은 욱태는 악역이라 잘 표현할 수 있을지 걱정도 된다. 열심히 준비해서 시청자의 마음속에 오래 남을 수 있는 연기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허지원은 전작인 모바일 무비 ‘통 메모리즈’를 통해 남고생들의 욕망과 세력 다툼을 통해 마초적인 매력을 보였다. 영화 ‘암살’에서는 이정재의 저격수 ‘명우’로 존재감을 남겼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명품 ‘악역 대열’에 합류한다는 각오다.

‘친애하는 판사님께’에는 윤시윤, 이유영, 박병은, 성동일 등이 출연한다. 오는 7월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