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2’ 더 패밀리 밴드, 헝가리 첫 여정서 현지 악사와 협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비긴어게인2' 더 패밀리 밴드/사진제공=JTBC

‘비긴어게인2’ 더 패밀리 밴드/사진제공=JTBC

JTBC ‘비긴어게인2’에서 박정현, 하림, 헨리, 수현이 두 번째 버스킹 여행지인 헝가리에서 라이브 클럽 첫 공연을 펼쳤다.

15일 방송되는 ‘비긴어게인2’에서는 네 사람이 포르투갈을 떠나 헝가리에서 새로운 버스킹 여정을 시작한다. 네 사람은 설레는 마음을 안고 도착 당일 저녁에 예정된 라이브 클럽 공연을 준비한다.

네 사람은 먼저 공연하고 있던 현지 밴드의 공연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들이 단 두 개의 악기만으로 다양한 멜로디와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었기 때문.

현지 밴드는 헨리에게 즉석으로 잼 연주를 요청하기도 했다. 헨리는 자연스럽게 바이올린 연주를 시작하며 마치 그들과 한 팀인 것처럼 찰떡호흡을 선보였다.

얼마 후 수현의 노래로 본격적인 ‘더 패밀리 밴드’의 공연이 시작됐다. 첫 공연의 긴장감도 잠시 멤버들은 여유롭게 무대를 즐기기 시작했다. 멤버들의 흥에 힘입어 관객들은 계속 늘어났고 라이브 클럽은 마치 콘서트장과 같은 열기로 채워졌다. 마지막 곡이 시작되자 앞서 공연했던 현지 밴드의 멤버가 즉흥적으로 연주에 합류해 새로운 무대를 만들기도 했다.

공연이 끝난 뒤 하림은 “헝가리에서 우리가 하려는 음악이 어떤 것인지에 대해 알 것 같다”며 공연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헝가리 라이브 클럽에서 새로운 버스킹 여정을 시작하는 네 사람의 모습은 15일 오후 9시 2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