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청춘 4人 vs 박지성, 승부차기 한 판…런던 갈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집사부일체' 박지성 런던 집에 초대 받기 위한 승부차기 대결/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박지성 런던 집에 초대 받기 위한 승부차기 대결/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박지성과 승부차기 대결을 펼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는 이승기, 이상윤, 양세형, 육성재가 열한 번째 사부인 박지성의 런던 집에 초대받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지난주 멤버들은 박지성의 ‘런던 집 초대권’을 놓고 축구 대결에 나섰다. 4대 1 대결임에도 불구하고 멤버들이 박지성의 체력을 따라가기에 역부족이었다. 열정적인 멤버들을 혼자 상대하던 박지성도 조금 지친 상태. 승부가 좀처럼 나지 않자 박지성은 멤버들에게 ‘승부차기’를 제안했다. 멤버들이 “그럼 우리가 100% 질 것 같다”며 불만을 토로하자 박지성은 “오른발 잡이지만 왼발로, 뒷짐을 지고 차겠다”고 약속했다.

긴장감 속에 멤버들과 박지성의 승부차기 대결이 시작됐다. 멤버들은 차례가 돌아올 때마다 “네 발에 런던이 달려있다”며 서로의 다리를 주물러주는가 하면 자신의 다리에 “이번 한 번만 네 기능을 해줘”라며 주문을 걸었다.

골이 들어가자 멤버들은 “‘런던’의 ‘ㄹ’은 땄다”며 기뻐했다. 반면 골을 넣는데 실패했을 때는 운동장에 엎드린 채 절망하며 ‘런던 집 초대’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냈다.

“대충 차달라”는 멤버들의 부탁에 박지성은 “이제부터는 제대로 해야 될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멤버들이 박지성 사부의 런던 집에 초대받을 수 있을지, 승부차기의 결과는 17일 오후 6시 2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