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김뢰하, “봉준호 감독 별명은 ‘봉테일’…디테일이 살아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방구석1열'/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에 출연한 배우 김뢰하가 평소 남다른 배려심을 가진 봉준호 감독의 별명을 공개했다.

15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 속 코너 ‘띵작 매치’에서는 충격적인 범죄 실화를 원작으로 한 영화 ‘추격자’와 ‘살인의 추억’이 소개된다. ‘살인의 추억’에 출연했던 김뢰하, 범죄 심리학자 이수정 교수와 영화 ‘미쓰 홍당무’를 연출한 이경미 감독이 출연해 함께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장성규는 “봉 감독이 독감이 걸린 와중에도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위해 직접 녹음한 인터뷰 파일을 전달했다”며 훈훈한 미담을 공개했다. 이에 김뢰하는 “봉감독에게는 그런 디테일이 살아있다. 그래서 별명이 ‘봉테일’이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윤종신은 “그 당시에 굉장히 인기가 많았던 배우 송강호가 ‘살인의 추억’에 캐스팅 된 사실이 놀라웠다”며 이야기를 풀어갔다. 김뢰하는 “당시 송강호는 최고의 배우였지만 봉준호 감독은 흥행 감독은 아니었다”며 공감했다.

이에 변영주 감독이 송강호의 캐스팅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변 감독은 “송강호가 봉준호 감독이 조감독을 맡았던 영화의 단역 오디션을 봤다가 떨어진 적이 있다. 당시에 봉준호가 그에게 ‘언젠가 꼭 함께 하고 싶다’는 메시지를 직접 전해 그를 감동시켰다”고 밝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