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 日 대형 레이블과 계약 체결…8월 정식 데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온앤오프 단체 티저/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온앤오프 단체 티저/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남성 7인조 그룹 온앤오프(ONF)가 오는 8월 일본에 정식 데뷔한다.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15일 “온앤오프(효진, 제이어스, 와이엇, 이션, MK, 유, 라운)가 일본의 빅터 엔터테인먼트와 현지 매니지먼트를 체결하고 오는 8월 일본 정식 데뷔를 확정했다. 본격적으로 일본 시장에 진출을 한다”고 밝혔다.

또한 “빅터 엔터테인먼트는 다수의 일본 유명 아티스트가 소속돼 있는 대형 레이블이다. 온앤오프의 성공적인 데뷔를 위해 오랜 준비 끝에 오는 8월로 현지 데뷔를 결정했다”며 “신인임에도 일본 유력 매니지먼트사와 계약을 체결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빅터 엔터테인먼트는 “최근 많은 신인그룹의 데뷔로 시장은 치열한 경쟁 속에 있다. 온앤오프는 아이돌 그룹으로서의 반짝임을 갖고 있는 동시에 높은 실력을 겸비한 특별한 존재”라며 “그들의 인기가 일시적인 것이 아닌 차세대 톱 그룹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온앤오프는 지난 7일 두 번째 미니 앨범 ‘You Complete Me’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Complete(널 만난 순간)’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질주감 넘치는 세련된 사운드와 감각적인 퍼포먼스가 어우러졌다.

온앤오프는 현재 ‘Complete’으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