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언니’ 레드벨벳 슬기 “목소리 안 나와 춤 시작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비밀언니' 7회 선미, 레드벨벳 슬기/사진제공=JTBC

‘비밀언니’ 7회 선미, 레드벨벳 슬기/사진제공=JTBC

JTBC4 ‘비밀언니’에서 레드벨벳 슬기가 선미에게 자신의 고민을 솔직히 털어놨다.

15일 방송되는 ‘비밀언니’ 7회에서는 선미와 레드벨벳 슬기가 하룻밤을 함께 하며 더욱 가까워진다.

두 사람은 방송 최초로 민낯을 공개했다. 슬기는 거침없이 화장을 지우며 “눈이 반 토막 났다”며 엉뚱하고 여유로운 모습을 보인 반면, 선미는 “어떡해”를 외치며 두려워했다.

한 침대에 눕게 된 선미와 슬기는 아쉬움에 잠들지 못하고 늦은 시간까지 이야기를 나눴다. 슬기는 “연습생 때 노래로 회사에 들어왔는데 슬럼프로 인해 목소리가 안 나왔다. 노래가 안 돼 춤을 추기 시작했다. 누군가 내 목소리 듣는 게 싫어 혼자 연습했다”며 데뷔 전 슬럼프에 대해 고백했다.

또한 “주변 사람들이 진짜 내 모습보다 청순한 콘셉트를 원한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이에 선미 역시 “원더걸스 시절 회사에서 청순한 이미지를 원했지만 난 ‘청순’이 어울리는 성격이 아니었다”며 같은 고민을 했던 과거를 고백했다. 이어 “(콘셉트에 대해) 할 말은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자신의 진짜 모습을 찾은 후 히트곡 ‘가시나’를 만들기까지의 뒷이야기를 하는 등 슬기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선미와 슬기 커플의 ‘잠자리 토크’는 15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