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김태리, 결연한 눈빛…총구가 향한 곳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터 션샤인' 김태리/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미스터 션샤인’ 김태리/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김태리가 총을 들고 사격 연습에 몰두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오는 7월 7일 첫 방송 예정인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의 이야기. 그는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한다.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감독이 ‘태양의 후예’ ‘쓸쓸하고 찬란하神 도깨비’ 이후 다시 한 번 의기투합했다.

김태리는 ‘미스터 션사인’에서 조선 최고 명문가의 ‘애기씨’, 사대부 영애 고애신 역을 맡았다. 고애신은 조부 몰래 ‘한성순보’와 ‘독립신문’을 읽으며 조국을 위해 뜻을 품는다. 총기를 다루고 사격술을 익히면서 열강 사이에서 무너져가는 조국을 살리고자 한다.

김태리는 ‘미스터 션샤인’을 통해 데뷔 이후 처음으로 드라마에 도전한다.

공개된 사진 속 김태리는 광활한 억새밭과 험한 산속 강가에서 수수한 남자 한복을 입고 총을 든 채 사격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상투처럼 머리를 틀어 올린 후 또렷한 눈망울과 결연한 표정으로 목표물을 향해 총을 쏘고 있다. 단아함 속에 비장함을 느낄 수 있다.

김태리의 사격술 장면은 경남 창녕군에서 진행됐다. 김태리는 작품 속에서 우아한 애기씨과 거침없는 남장 여인의 모습을 넘나들고 있다. 이 장면을 위해 헤어와 메이크업, 의상 등 머리부터 발끝까지 남장했다.

김태리는 ‘미스터 션샤인’에 캐스팅된 후 사격감을 익히고자 사설 사격장에서 연습을 하고 영화나 영상들을 보면서 거듭 연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 24부작으로 구성된 ‘미스터 션샤인’은 ‘무법 변호사’ 후속으로 오는 7월 7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