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성동일, 민사 44부 이끄는 중심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 함무라비' 성동일/사진제공=JTBC

‘미스 함무라비’ 성동일/사진제공=JTBC

JTBC ‘미스 함무라비’에서 성동일이 직장 선배로서 인생 선배로서 동료 판사들을 이끌며 극의 중심을 잡아주고 있다.

‘미스 함무라비’에서 한세상(성동일 분)은 ‘꼰대’지만 알고 보면 따뜻한 ‘인생 선배’. 극의 현실감을 더하는 연기가 ‘민사 44부’의 재판에 설득력을 높이고 공감을 불어 넣고 있다.

 

이상과 원칙 사이 노련한 현실주의자

한세상은 이상과 원칙사이 ‘현실’적인 조언으로 매번 ‘민사44부’의 균형을 잡아준다. 공감력을 장착한 이상주의 박차오름과 원칙을 내세우는 임바른. 신념이 선명한 두 젊은 판사 사이에서 한세상은 날카롭기보다 무뎌 보인다. 하지만 아이들 학비 걱정을 해야 하는 가장이자 밥숟가락의 무게를 아는 생활인이다.

법이 사람들의 삶에 미치는 영향을 알고 있기에 증인 재소환에도 고민을 거듭하고, 판결을 내리기 전 심사숙고한다. 결정이 최선인지 묻는 한세상의 현실주의는 사람을 향해 있다.

현실적이고 노련한 한세상이 있기에 때론 실수하고 넘어져도 중심을 바로 잡을 수 있는 청춘 판사들은 자신만의 명확한 기준을 세우고, 타인과의 조율을 배우며 성장해 나간다.
청춘의 패기에 날개를 달아주는 ‘진짜’ 인생 선배

과로로 아이를 잃은 동료 판사 사건에 분노한 박차오름이 연판장을 돌리려 나설 때 한세상은 “돌출행동 하지 말고 기다려라”며 막아섰다. 여느 부장 판사들과 다를 바 없어 보였지만 그의 행동에는 진심이 있었다. 다른 부장판사들이 허울 좋은 명분을 내세우며 변화 앞에 뒷짐만 지고 있을 때 한세상은 달랐다.

아이 잃은 배석은 나 몰라라 하고 자신을 찾아온 성공충(차순배 분)을 다그치고, 부장들의 이야기를 듣기도 전에 행동이 앞선 박차오름의 잘못을 짚어주었다.

 

알고보면 따뜻한 ‘꼰대’

“개떡 같이 말해도 찰떡 같이 알아들으면 된다”는 시대착오적 발언을 일삼는 ‘꼰대’로 보이지만 한세상의 거친 언행은 아랫사람만을 향하는 권력 남용은 아니다. 남녀를 가리지 않고 지위고하도 막론한다. 동료 부장판사들이 벌벌 기며 용비어천가를 외치는 수석부장(안내상 분)의 오찬 연설을 끊는다. 회식 중에 칼 같이 퇴근하는 이도연(이엘리야 분)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맹사성(이철민 분)의 불만을 단칼에 자르는 사이다 면모가 공존한다.

“그게 큰 잘못인줄 모르고 살아온 세대들, 세상이 바뀌는 걸 미처 따라잡지 못한 세대들”이라며 자신을 포함한 ‘꼰대’들을 연민하기도 하지만 힘을 가진 위치에 있다고 후배들에게 공감이나 이해를 강요하지 않는다. 외골수이자 괴짜일지언정 쉽게 이해하기 힘든 박차오름과 임바른의 이야기에 먼저 귀를 기울이며 세대 간의 소통이 무엇인지 보여줬다.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성동일의 연기가 주는 리얼리티 덕분에 한세상이라는 인물의 매력과 존재가치가 살아난다. 리얼리티를 높이고 극의 중심을 탄탄히 잡는 성동일의 존재감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주요한 포인트”라고 밝혔다.

직장 스트레스로 인한 우울증 관련 소송과 양육권 항소 소송이 전개될 ‘미스 함무라비’ 8회는 18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