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직진 고백에도 시청률 소폭 하락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화면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화면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다.

15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방송된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6.4%(전국 유료방송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전날 방송 시청률보다 0.6%P 낮다. 최고 기록은 6.1%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준(박서준)은 김미소(박민영)에게 이성적인 호감을 느끼기 시작했다. 친형 이성연(이태환)과 식사를 하다가 한바탕 싸움을 벌인 그는 자신도 모르게 미소의 집으로 찾아갔다. 침대 위 인형을 두고 실랑이를 벌이던 두 사람은 급기야 몸이 포개어지기까지 했고, 김미소가 놀라 일어나려 하자 이영준은 그를 자신의 품으로 꽉 끌어 당겼다. 그러면서 “이제부터 너무 사랑해보려고. 내가 너를”이라고 고백해 안방극장을 설레게 만들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