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시청률, 10% 돌파하며 자체 최고 기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14일 방영된 KBS2 '슈츠' 방송화면 캡처.

지난 14일 방영된 KBS2 ‘슈츠’ 방송화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슈츠’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종영했다.

1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방송된 ‘슈츠’는 10.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3일 방송된 15회 시청률 9.1%보다 1.6%P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 고연우(박형식)은 가짜 변호사임을 자수하고 징역 2년을 받아 교도소에 들어갔다. 고연우 할머니의 장례식까지 보살펴 준 최강석(장동건)은 2년을 기다려 고연우의 출소일에 그를 찾아갔다. 이들만의 하이파이브 후 ‘슈츠’는 끝이 났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이리와 안아줘’는 1부 3.4%, 2부 3.8%를 기록했으며 SBS ‘훈남정음’은 1부 3.5%, 2부 3.6%를 나타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