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박지성, 러시아서 깜짝 만남 “비싼몸, 찍으면 안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안정환-박지성/ 사진제공=MBC

안정환-박지성/ 사진제공=MBC

안정환과 박지성이 러시아에서 만났다.

14일 MBC 러시아 월드컵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안정환 해설위원과 박지성 해설위원이 러시아에서 만난 현장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안정환 해설위원은 이제 갓 해설에 입문한 후배 박지성 해설위원을 다독이며 격려하고 있다. 이들의 만남이 마치 2002년 월드컵 당시를 연상케 해 눈길을 끈다. 특히 안정환은 박지성을 뒤로 숨기며 “에이. 비싼 몸인데, 찍으면 안돼”라며 재치 있게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아니라 안정환 해설위원은 2018 러시아월드컵 개막식을 앞두고 대표팀 후배들에게 전하는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안정환은”대표팀의 상황이 별로 좋지 않은데, 단단히 각오했으면 좋겠다”며 “힘든 과정을 통해 월드컵에 왔으니 꼭 좋은 성적으로 대한민국 축구를 세계에 알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후배님들이 정말 잘해줬으면 좋겠다. 한국 축구를 다시 한번 일으켜 주길 바란다”며 “언제나 응원하고 사랑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MBC는 안정환, 김정근, 서형욱 중계진 라인을 완성했다. 인기 축구 BJ 감스트와 함께 온라인 축구팬까지 공략에 나선다. 또 MBC는 경기 전 미리 만나는 프리뷰쇼 ‘미러볼’과 경기 후 하이라이트를 전하는 ‘볼터치’를 통해 더욱 생생하고 깊이 있게 시청자에게 다가갈 것으로 기대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