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연X신현수, ‘열두밤’ 대본 연습 현장 공개…’설레는 첫 만남’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열두밤' 대본 리딩 현장/사진제공=채널A

채널A ‘열두밤’ 대본 리딩 현장/사진제공=채널A

오는 9월 처음 방송되는 채널A 새 드라마 ‘열두밤’의 첫 대본 리딩 현장이 포착됐다.

‘열두밤’은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는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다. 

14일 공개된 사진에는 상암동 동아디지털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대본 리딩 현장이 담겼다. 연출을 맡은 정헌수 PD와 황숙미 작가를 비롯해 배우 한승연, 신현수, 장현성, 예수정, 이예은, 유준홍, 황재원 등 주요 출연진들이 대거 참여했다.

극 중 열두 번의 만남을 통해 운명적 사랑을 그려갈 한승연과 신현수는 풋풋하고 설레는 케미로 시종일관 훈훈한 분위기를 유지했다. ‘유경’ 역을 맡은 한승연은 자신의 배역에 한껏 몰입한 모습으로 성숙한 매력을 보였다. ‘현오’ 역의 신현수도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장현성, 예수정 등 몰입력 강한 ‘명품 조연’들이 극에 힘을 보태주면서 기대감을 높였다.

정헌수 PD는 “남다른 열정과 애정을 가지고 제작에 임하고 있다. ‘열두밤’의 사랑과 여행 이야기가 작게나마 일상에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열두밤’은 6~8월 사전 제작을 거쳐 오는 9월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