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정음’ 이문식X남경음, 전격 회동… 둘을 둘러싼 충격적인 비밀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훈남정음'

사진=SBS ‘훈남정음’

SBS 수목 ‘훈남정음’(극본 이재윤, 연출 김유진)의 이문식과 남경읍이 전격 회동한 사연이 공개된다.

14일 방송되는‘훈남정음’ 에서는 국회의원에 출마한 강정도(남경읍)와 아내 고은님(심혜진)을 포함한 가족과 함께 유세에 나서는 장면이 공개된다.

특히 최근 지역구를 바꾼 뒤 다시 출마에 나선 그는 본격적으로 표밭다지기에 나서다가 어느덧 복지회관까지 오게 됐다. 여기서 그는 어르신들을 상대로 규방공예를 가르치며 유반장으로 통하는 승렬(이문식)과 만나게 되는 것.

이 둘의 만남이 단순한 국회의원 출마자와 동네 주민 사이로만 비춰지지 않는 이유가 있다. 둘이 각각 최근 티격태격하며 악연이었다가 인연이 되어가는 훈남(남궁민)과 정음(황정음)의 아버지이기 때문이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편한 복장의 유반장과 선거유세복장의 정도가 쪼그려 앉은 채 서로 웃는 모습이 담겨 있다. 그리고는 땅에 떨어진 무말랭이를 소쿠리에 담으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 이어 둘은 제작진의 요청에 따라 서로 어깨동무를 한 채 친한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한 관계자는 “이번 13, 14회에 이르러 이처럼 유반장과 승렬이 만나게 되면서 깜짝 놀랄 정도로 충격적인 이야기가 언급될 것”이라며 “과연 이 둘 사이에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는지, 그리고 이에 따라 훈남과 정음도 관계가 있는지 관심있게 지켜봐달라”라고 밝혔다.

‘훈남정음’은 매주 수,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