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경, 영화 ‘기도하는 남자’ 출연 확정… 박혁권과 호흡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류현경/사진제공=프레인TPC

배우 류현경/사진제공=프레인TPC

배우 류현경이 영화 ‘기도하는 남자’ 출연을 확정 지었다.

‘기도하는 남자’(감독 강동헌)는 심각한 경제난에 처한 개척교회 목사 태욱(박혁권)과 그의 가족이 돈을 구하기 위해 겪게 되는 고난기를 그린 영화다. 류현경은 태욱의 아내 ‘이정인’ 역을 맡았다.

‘정인’은 남편 태욱을 변함없이 사랑하지만 현실의 벽 앞에서 힘들어하는 인물이다. 생활고에 시달리던 중 어머니의 건강마저 악화되며 극단적인 고민을 하게 되는 정인은 선하고 차분한 외모 안에 강단이 있는 외유내강 캐릭터다.

영화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 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 등으로 ‘믿고 보는 배우’임을 꾸준히 입증해온 류현경은 이번 작품을 통해 삶의 무게 안에서 섬세하고 절제된 감정 연기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기도하는 남자’는 지난 13일 크랭크인 했으며, 2019년 상반기 공개를 목표로 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