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얀키, 2년 만에 새 앨범으로 컴백…다듀·리듬파워·방재민 ‘극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다듀 리듬파워 방재민 샤라웃 영상 캡처/사진제공=아메바컬쳐

다듀 리듬파워 방재민 샤라웃 영상 캡처/사진제공=아메바컬쳐

래퍼 얀키(Yankie)가 2년 만에 새 앨범으로 컴백한다.

소속사 아메바컬쳐는 지난 13일부터 새로운 컴백 주자를 예고하는 샤라웃 영상을 공개했다. 리듬파워를 시작으로 a.mond(방재민), 다이나믹듀오가 등장해 아티스트를 소개했다.

영상 속 리듬파워는 새로운 컴백 주자에 대해 “발성, 딜리버리, 톤 모든 게 탄탄하고 랩을 할 때 마치 폭격기 같다”고 평했다. “동안에 피부도 좋고, 마음에 여유가 있어 보인다. 하지만 랩은 굉장히 타이트하고 요즘 트렌디한 음악과도 잘 어울릴 것”이라고 소개했다.

다이나믹듀오는 “라이브가 뛰어난 래퍼”라며 “귀에 쏙쏙 박히는 톤이 임팩트가 있다. 주제에 접근하는 방식도 독특하고 한 번 더 생각을 하게 만든다. 힙합신에서 리스펙트받는 인물”이라고 극찬했다. Mnet ‘고등래퍼2’에 출연했던 방재민은 “신곡을 들어봤다. 나보다 더 트렌디한 음악에 도전한 것 같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새 주자를 두고 다양한 추측이 쏟아진 가운데 아메바컬쳐는 14일 오후 1시 네이버 포스트를 통해 “새로운 컴백 주자는 얀키”라며 정체를 공개했다.  2016년 싱글 ‘OVERWATCH’를 발표한 얀키는 이로써 약 2년 만에 직접 프로듀싱한 미니앨범을 들고 가요계에 컴백한다.

2002년 힙합 그룹 TBNY로 데뷔한 그는 솔로 활동을 시작한 후 ‘Zombie’ ‘SOLD OUT’ ‘이놈(I.N.D.O)’ 등 개성강한 랩핑을 선보였다. 다이나믹듀오, 프라이머리, 에픽하이, 자이언티, 로꼬, 수란 등 동료 아티스트들과 협업했다.

얀키의 새 앨범은 오는 2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